뉴스 > 경제

잠 못 드는 한국인…수면제 대신 '감태'

기사입력 2015-12-21 19:40 l 최종수정 2015-12-22 07:59

【 앵커멘트 】
잠을 자다 깨거나 자고 일어나도 개운하지 않은 적 많으시죠?
바다 해조류인 감태가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돼 상용화가 이뤄졌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 기자 】
자고 자고 또 자도 늘 잠이 부족한 한국인.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49분.

OECD회원 18개국 가운데 최하위로, 수면시간이 가장 긴 프랑스에 비해 1시간이나 짧았습니다.

▶ 인터뷰 : 임선규 / 경기 수원 화서동
- "잠을 잘 자야 몸이 편하고 개운하고, 그 다음 날 일을 잘할 수 있는데, 저에게는 상당한 애로사항입니다."

잠을 자려고 1년 이상 지속적으로 수면제를 먹는 사람도 2.8%나 됐습니다.

국내 한 연구진은 부작용이 큰 수면제 대신 미역과 비슷한 '감태'에서 답을 찾았습니다.

감태 추출물을 먹은 쥐는 다른 쥐에 비해 40분 일찍 잠들었고, 수면 시간도 40분 더 길었습니다.

잠에서 깨어난 쥐의 뇌파도 다른 쥐에 비해 활동적이었습니다.

▶ 인터뷰 : 조승목 / 한국식품연구원 특수목적식품연구단 박사
- "생리적인 수면, 자연적인 수면을 그대로 유지하는 장점이 있고, 스테이지3 슬립(가장 깊은 수면 단계)이 가장 많이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고…."

일반 수면제를 복용할 때 나타나는 내성과 부작용이 전혀 없어 장기간 섭취도 가능합니다.

연구진은 건강기능식품에서 더 나아가 감태 추출물을 활용한 수면제 신약개발도 진행하고 있어 주목됩니다.

MBN 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영상취재: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이승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