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학생도 300만 원 대출 뚝딱?…빚 권하는 카카오뱅크

기사입력 2017-08-03 20:01 l 최종수정 2017-08-03 21:15

【 앵커멘트 】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일주일 만에 150만 고객을 돌파했습니다.
60초 만에 대학생도 수백만 원을 빌릴 수 있어, 과도한 대출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카카오뱅크는 대학생들에게 최고 화젯거리입니다.

편리함에 더불어 캐릭터 체크카드도 인기지만, 무엇보다 비상금 대출이 관심사입니다.

▶ 인터뷰 : 곽 모 씨 / 대학생
- "대학생들이 필요한 돈도 많고, 여행 가고 싶은 애들은 다 카카오뱅크 비상금 대출 한 번씩 눌러서 신청하겠다…."

대학생 같은 무직자도 60초면 최대 300만 원까지 빌릴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카카오뱅크 관계자
- "(대학생도 당연히 되는 거죠?) 만 19세 이상이면 다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으로만 이뤄지는 깜깜이 대출이 쉽게 빚 얻는 사회를 조장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 인터뷰 : 조연행 / 금융소비자연맹 대표
- "소비자 편리성을 증대시킨 건지, 무분별하게 대출을 늘려 소비자에게 빚을 권하는 건지…."

상대적으로 고객 상담은 부실해, 고객 응대율은 시중은행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합니다.

▶ 인터뷰 : 황은재 / 카카오뱅크 매니저
- "고객 상담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80여 명을 추가 투입하고, 제2고객센터를 이른 시일 내에 설치할 계획입니다."

'같지만 다른 은행'을 표방하는 카카오뱅크.

몸집 불리기에만 급급한다면 자칫 부실 대출의 덫에 걸릴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