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파워피플] "노점상에서 일군 패션몰 신화" 전상용 오렌지팩토리 대표

기사입력 2017-08-31 17:41

길을 걷다 보면 거리에서 옷이나 가방들을 펼쳐 놓고 파는 노점상을 곧잘 만날 수 있다. 일명 '땡처리'라 불리는 기획전은 의류 재고품을 현금으로 싸게 사서 떨이로 사람들에게 되파는 것이다. '땡처리'에서 시작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의류 할인 매장 '오렌지팩토리'를 만든 이가 바로 전상용 대표이다.

전 대표는 중학교 졸업 후 5년간 각종 일을 하며 모은 돈으로 20대에 들어서 길거리 옷장사를 시작했다. 품질 좋은 옷을 최소 마진으로 정직하게 팔면 성공할 수 있다고 믿었던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증권가에 옷을 펼쳐놓고 팔면서 땡처리의 길로 들어섰다.

옷값에 거품이 상당하던 시절, 무조건 마진율 10% 이내로 옷을 팔자 더딜지라도 이익은 조금씩 불어났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1988년 '우진패션비즈'를 창업한 전 대표는 용인, 남양주 등 수도권에 창고형 아웃렛 매장을 잇달아 열었다. 때마침 불어 닥친 외환위기로 의류 공장이 부도가 나면서 제품을 쉽게 확보할 수 있었고, 지갑이 얇아진 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땡처리 시장이 활황을 맞았다.

연이은 성공 속에서도 전 대표는 안주하지 않았다. 제품 공급이 조만간 한계에 봉착할 것이라 판단한 전 대표는 상품 기획부터 생산, 판매까지 일괄적으로 해야만 패션 시장에서 살아남을 것이라고 답을 내렸다. 마침내 전 대표는 자체 브랜드와 함께 타사 브랜드도 입점시키는 독특한 형태의 오렌지팩토리 1호점을 출범시켰다.

현재 전국적으로 69호점까지 확장한 오렌지팩토리는 의류업계 불황에도 연 6%씩 성장하며 연매출 3,000억 원을 바라보고 있다. 지속적인 매출 증가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재고율 제로경영'이다. 의류 회사의 고질병인 재고 처리 문제에 대해 원가의 절반으로 낮춰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끔 한 것이다.

좋은 옷을 싸게 판다는 전 대표의 신념은 해외에도 소문이 났다. 중국 신다그룹으로부터 총 2조 원 규모의 투자를 이끌어낸 오렌지팩토리는 앞으로 5년간 중국에 300개의 매장을 열 계획이다. 중

국에 이어 동남아 진출도 계획 중인 전 대표는 세계 시장으로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보따리상에서 시작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의류 할인 매장 오렌지팩토리의 오너가 된 전상용 대표의 자수성가 스토리는 신간 '1조 원의 사나이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1조 원의 사나이들>
저 자 : 정창원 MBN 경제부장
출판사 : 매일경제신문사

권서현 인턴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