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생명보험사들, 9%대 약관대출로 '이자놀이' 중?

기사입력 2017-10-12 20:01 l 최종수정 2017-10-12 21:12

【 앵커멘트 】
가계부채가 논란이 되면서 요즘 은행에서 돈 빌리기가 쉽지 않죠.
그래서일까요, 내가 낸 보험료를 담보로 돈을 빌리는 '약관대출'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금리가 9%를 넘나들어, 보험사들이 이자 장사에 혈안이 됐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은행 대출이 막히면서 생명보험사 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생명보험사들의 약관대출액은 42조 8천억 원 규모로, 올 상반기에만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배인 6천100억 원이 늘었습니다.

자신이 낸 보험료를 담보로 하는 만큼 대출 심사도 까다롭지 않습니다.

▶ 인터뷰(☎) : 보험사 대출 상담사
- "신용등급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해약환급금 범위 내에서 대출로 진행을 도와드리는 부분이기 때문에 신용과는 관련되지 않으세요."

문제는 금리가 너무 높다는 것.

삼성생명 등 대형 생명보험사의 약관대출 금리는 8~9%대로 주택담보대출의 3배 수준입니다.

보험료라는 확실한 담보가 있어 돈을 떼일 위험이 거의 없는데도,보험사들이 '이자놀이'에 빠졌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 인터뷰 : 조연행 / 금융소비자연맹 대표
- "요즘과 같은 초저금리 시대에 8~9%의 높은 금리를 받는 것은 땅 짚고 헤엄치기, 소비자에게 덤터기 씌우기 영업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25개 생명보험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늘어난 3조 원 수준.

사정이 이런데도 금융감독원은 문제가 없다며 뒷짐만 지고 있어, 돈이 급한 서민들은 고금리 약관대출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