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업은행 '길거리 점포' 애물단지 전락

기사입력 2017-11-11 19:30 l 최종수정 2017-11-12 10:47

【 앵커멘트 】
기업은행이 공중전화 부스를 활용해서 만든 길거리 점포입니다.
전국적으로 천 개가 넘는데, 이용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습니다.
수천억 원의 돈이 줄줄 새고 있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시내 한복판에 자리한 길거리 점포.

깔끔한 부스에 공중전화와 현금자동입출금기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취재진이 30분 이상 지켜봤지만, 이용객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 인터뷰 : 양성우 / 서울 행당동
-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줄은 전혀 몰랐고, 그냥 공중전화 박스인 줄 알았어요."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저는 지금 서울역 앞에 나와 있습니다. 유동 인구가 많기로 유명한 곳이지만, 이곳 길거리 점포 역시 이렇게 텅텅 비어 있습니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2011년부터 전국에 설치한 천 3백 개의 길거리 점포가 수요 예측에 실패하면서 애물단지로 전락한 겁니다.

점포당 운영비는 매년 2천4백만 원 수준, 지금까지 확인된 적자만 천5백억 원에 이릅니다.

계약 기간인 2021년까지 700억 원대 추가 손실이 예상되고 철거하려 해도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중소기업 지원에 쓰여야 할 돈이 길거리에 버려지고 있는 겁니다.

▶ 인터뷰 : 조연행 / 금융소비자연맹 대표
- "쓸데없이 잉여 자원에다가 투자해 잘못된 걸 알았다면 즉시 정책을 변경한다든지 해야 하는데, 계속 방치하는 것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논란이 일자 기업은행은 수수료 수익보다는 홍보 효과 등을 위해 만들었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변성중·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