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치열한 경쟁' 공인중개사 10만 시대

기사입력 2018-06-30 14:46 l 최종수정 2018-07-07 15:05

전국의 부동산 중개업자가 지난해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중개한 건수는 1인당 9.3건으로 생존 경쟁이 치열합니다. 이는 2012년 8.9건 이후 최저치이며, 2006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은 수치입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공인중개사와 중개법인 등을 합친 개업 부동산 중개업자 수는 전년(9만6천257명)보다 6.1% 증가한 10만2천100명입니다.

중개업자 수는 2007년에 8만 명을 넘어선 후 크게 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저금리 정책 등에 힘입어 부동산 시장이 호황을 보이고, 이에 따라 주택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최근 몇 년 새 눈에 띄게 증가했습니다.

문제는 이 때문에 중개사 1명당 수요 가구 수가 170가구까지 떨어졌다는 점입니다. 이는 공인중개사협회가 적정 수요 가구 수로 판단하는 300가구의 절반 수준입니다. 기껏 돈과 시간을 투자해 자격증을 취득했지만 어느새 시장이 ‘레드 오션’으로 변해 먹고 살기가 힘들어졌습니다.


또 다른 문제는 현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강력히 규제하면서 2014년 100만 건, 2015년 119만 건, 2016년 105건 등으로 매년 100만 건을 웃돌던 연간 주택 매매량이 지난해에 94만 건으로 급감했다는 점입니다.

주택 매매량은 중개업자들의 중개 건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매매량이 늘면 중개 건수도 늘어나지만 매매량이 줄면 거래 건수도 감소합니다. 일례로 글로벌 금융 위기의 영향을 받아 부동산 경기가 좋지 않았던 2012년에는 1인당 중개 건수가 8.9건까지 떨어졌으며, 이후 경기가 살아나며 매매량이 늘어난 2015년에는 13.1건으로 늘어났습니다.

한때 공인중개사 자격증은 ‘노후 보장 자격증’으로 여겨졌습니다. 은퇴 후 나이가 들어서도 이를 활용해 재취업이나 창업에 나서려는 사람이 많아 남녀를 불문하고 특히 장년층에서 취득 열풍이 불었습니다.

하지만 취업난이 악화되면서 최근에는 청년들까지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몰려드는 추세입니다. 그 결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2012년 전체 응시자의 32.2%였던 30대 이하 지원자가 2016년에 처음으로 40%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최근 위기감에 휩싸이면서 업계는 공인중개사의 수급을 정부에서 조절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협회의 한 관계자는 “최근 너무 많은 공인중개사가 배출돼 공급이 과잉되고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며 “수급 조절이 시급한 만큼 정부가 현재의 절대평가 방식을 상대평가로 바꾸고 진입장벽을 조금이라도 높이는 등 구체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강남구의 한 공인중개사도 “자격증을 따면 누구나 창업을 꿈꾸지만 이 시장은 텃세와 경쟁이 심해 자리를 잡을 때까지 적어도 5년은 버텨야 한다”며 “막연한 기대를 품고 무조건 창업했다간 단기간에 폐업할 수도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정부의 규제가 이어지면서 주택 거래가

한동안 관망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는 앞으로도 중개 환경이 나아지기 어렵다는 뜻입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중개사들 간에 경쟁이 치열하지만 다주택자 양도세 강화가 시행된 올해 4월 이후 주택 매매 거래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수요자들도 기존 주택보다 신규 분양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만큼 중개사들의 영업 환경이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