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MBN·매경 여론조사] 나경원, 오차범위 내 지지율 역전

기사입력 2011-10-16 21:17 l 최종수정 2011-10-16 23:19

【 앵커멘트 】
MBN과 매일경제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이 역전됐습니다.
이달 초 박원순 후보가 9%p 앞섰지만, 이번 조사에선 나경원 후보가 1.2%p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호근 기자입니다.


【 기자 】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박원순 야권 단일 후보와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가 박빙의 대결을 벌이고 있습니다.

MBN과 매일경제가 실시한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 공동조사 결과 이달 초 9%p 앞섰던 박원순 후보가 나경원 후보에 오차 범위 내에서 역전당했습니다.

불과 보름도 되지 않은 시간 동안 나 후보가 지지율을 10%p 이상 끌어올린 겁니다.

한나라당이 박 후보의 대북관과 병역 의혹, 대기업 후원금 문제를 잇달아 터트린 네거티브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입니다.

이번 조사에서 네거티브 공세에 영향을 받는 후보로 박 후보가 50%를 차지했고, 나 후보는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실제 보수성향이 강한 50대 이상 유권자의 나 후보 지지율은 8%p 이상 올랐고, 중도 성향 유권자의 박 후보 지지율은 15%p나 떨어졌습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선거 지원에 나서면서 보수층 유권자가 더 강하게 결집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선거 전문가들은 마지막까지 네거티브 공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권자들은 박 후보의 약점으로 서울대 학력과 고액 월세 등의 신상 의혹, 대기업 찬조금을 꼽았습니다.

나 후보는 오세훈 정책 지지에서 차별화로 선언한 점, 캠프 인사의 취중 토론 등이 약점으로 지적됐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화 면접 방식으로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7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7%p입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