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하태경-윤상직, 선거조직 거래 의혹

기사입력 2016-01-08 19:41 l 최종수정 2016-01-08 20:18

【 앵커멘트 】
현역 의원이 지역구를 옮기면서 필요 없게 된 조직을 해당 지역 출마 예정자에게 돈을 받고 판다, 여러분은 이런 거래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팔려던 사람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려던 사람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었습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부산 해운대·기장은 오는 4월 총선에서 해운대와 기장으로 분구가 유력합니다.

해운대·기장을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해운대로 행선지를 정하면서 기장지역 관리 필요성이 없어진 상황.

마침 기장 출마를 노리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자연스럽게 조직 이전을 논의했습니다.

하 의원의 보좌관 1명이 윤 장관을 돕고, 윤 장관은 하 의원에게 후원금 1천만 원을 100만 원씩 나눠서 보내기로 했다는 겁니다.

보좌관 사고팔기인 셈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당사자들은 아이디어 차원이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 의원은 MBN과의 통화에서 "보좌관을 윤 장관에게 보내고 보좌관 급여 보전 차원에서 후원금을 받기로 논의했다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어 없었던 일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도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보좌관이 선거법 위반 사실이 있어 논의를 중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을 책임지는 현직 장관이 불법적인 일을 도모했다"며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