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北리용호 유엔총회 연설 연기·23일 예정…"개 짖는 소리" 발언 통해 트럼프 비난

기사입력 2017-09-22 08:19 l 최종수정 2017-09-29 09:05

北리용호 유엔총회 연설 연기·23일 예정…"개 짖는 소리" 발언 통해 트럼프 비난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주말인 23일(현지시간) 오후 기조연설을 할 것이라고 유엔 관계자들이 21일 전했습니다. 애초 예정됐던 22일에서 하루 연기된 셈입니다.

리 외무상은 오전 시간대 마지막 순번을 배정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상의 기조연설 진행 상황을 고려하면 자연스럽게 점심 시간대를 넘길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북한이 스스로 연기를 요청한 것인지, 전체 기조연설 순번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재조정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리 외무상은 전날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북한을 겨냥해 '완전 파괴' 등 초강경 발언을 쏟아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바 있습니다.

리 외무상은 숙소인 뉴욕 유엔본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

이 있다"며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공격했습니다

그렇지만 뉴욕 방문 이틀째에는 침묵했습니다. 이날 오전 9시 10분께 호텔을 나서면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꾸하지 않은 채 차량에 올라 모처로 향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