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천기누설] 여름철 '퀴퀴한' 습기, 곰팡이 유발↑…건강 '적신호'

기사입력 2017-07-03 09:38



25일 방송된 MBN '천기누설'에서는 '곰팡이와 세균의 온상지가 돼 버린 집 안'에 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습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민현 주부의 집은 여름철 습기 때문에 집안 곳곳이 곰팡이로 뒤덮인 상황이었는데요.

세탁실, 옷장 등 곳곳을 가리지 않고 피어난 곰팡이를 본 박민수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벽을 가득 메운 곰팡이는 200종류가 넘는 독성물질을 생성한다"며 "천식, 두통,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습기로 인한 곰팡이 제거에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MBN
↑ 사진=MBN


이어 박 전문의는 "실제 미국에서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아동 천식 환자가 사는 집안의 곰팡이 농도가 건강한 아동의 집보다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곰팡이 농도가 높은 집에 사는 아동이 천식 환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곰팡이는 씨앗인 포자로 번식하는데, 이

는 공기 중에 떠돌아다니다 집안 곳곳에 달라붙어 퍼지게 된다"며 "만약 사람의 입과 코로 곰팡이 포자가 들어갈 경우, 기침·두통·후두염·천식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습기 제거에 신경을 써, 곰팡이 번식을 막아야 건강한 여름철을 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