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브렉시트는 브렉시트"…英 새 총리 메이, EU 잔류·동성결혼 찬성파

기사입력 2016-07-12 16:08

"브렉시트는 브렉시트"…英 새 총리 메이, EU 잔류·동성결혼 찬성파

브렉시트는 브렉시트 / 사진=연합뉴스
↑ 브렉시트는 브렉시트 / 사진=연합뉴스


영국 새 총리가 될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의 면면을 살펴보면 유럽연합(EU) 잔류파, 동성결혼 찬성론자라는 점 등이 눈에 띕니다.

메이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와 같은 편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에 반대하며 EU 잔류를 지지했으나 그 의견을 강경하게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이에 힘입어 그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전후로 분열된 보수당과 영국을 통합할 총리 후보로 주목받았습니다.

메이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여론 분열과 파운드화 급락 등으로 불안의 시대를 지나는 영국을 EU 탈퇴까지 잘 이끌고 나가야 할 막중한 임무를 맡았습니다.

그는 후임 총리로 확정되고서 "브렉시트는 브렉시트를 뜻한다"며 "우리는 잘해낼 것"이라며 브렉시트 재투표 요청을 거부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브렉시트 캠페인 기간 유일하게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낸 현안은 유럽인권조약(ECHR)이었습니다.

이 조약이 위험한 외국인을 추방하는 조치 등을 제한한다며 브렉시트 투표 결과와 상관없이 영국은 조약에서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성 소수자를 포함한 사회적 소수자와 빈곤층 요구에는 적극적으로 부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동성결혼에 대해서는 찬성합니다. 그는 영국 동성결혼 합법화에 투표하면서 "두 사람이 서로 사랑하면 결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평범한 일하는 사람의 권리를 강조하며 근로자의 기업 이사회 참여, 세금 인상 방지를 위한 정부 차입 증가 등을 주장합니다.

경선 유세에서 "당신이 여성이면 여전히 남성보다는 적게 번다"며 양성평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메이는 "정치·경제적으로 불안한 시기를 이끌고 EU 탈퇴 협상에서 최선의 결과를 내려면 강력하고 검증된 리더십, 소수 특권층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해 일하는 나라의 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2010년부터 내무장관으로 일한 메이는 국가 안보와 관련 있는 이민과 대테러 문제를 다뤘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브렉시트 핵심 이슈였던 이민 문제를 메이의 정치적 아킬레스건으로 꼽았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순이민자 수를 한 해 10만명 이하로 낮추겠다고 공언했으며, 메이도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차례 약속했습니다.

그런데도 지난해 영국 순이민자 수는 33만3천명으로 1975년 통계를 작성한 이래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메이는 내무부를 이끌면서 EU 안팎에서 오는 이민자 유입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특히 EU 이외 국가로부터의 이민을 줄인다는 목적으로 수입이 1만8천600파운드(약 2천785만원) 이하인 국민은 외

국 국적 가족을 영국으로 데려올 수 없게 한 정책은 많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메이는 마거릿 대처에 이은 영국 역사상 2번째 여성 총리여서 대처와 자주 비교됩니다.

그러나 메이는 "나만의 길을 걸을 것이며 정치적인 롤 모델은 없다"며 '제2의 대처'로 보는 시선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