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건강 이상설' 클린턴, 트럼프에 박빙 리드

기사입력 2016-09-16 19:52 l 최종수정 2016-09-16 20:21

【 앵커멘트 】
최근 건강이상설에 시달린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에 약간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여전히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앞서고는 있지만, 박빙입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나흘 만에 선거 운동에 복귀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

▶ 인터뷰 : 힐러리 클린턴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저는 운이 좋아 이렇게 며칠씩 쉴 수 있지만, 수백만 명의 미국인은 아파도 돈을 벌기 위해 일할 수밖에 없죠."

직접적인 공격을 자제하던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연단에 한 시간 동안 서서 이렇게 할 수 있겠어요?"

'건강 논란'이 쟁점으로 부상하면서 압도적이었던 클린턴의 대선 승리 예측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와 CBS 뉴스가 투표 의지가 있는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 조사한 결과, 클린턴이 46%, 트럼프가 44%를 나타냈습니다.

한 달 전 8% 포인트 벌어졌던 간격이 오차범위 내인 2% 포인트로 줄어든 겁니다.

대선 승패를 가를 수 있는 경합주 가운데 하나인 오하이오주에서는 트럼프의 승리 가능성이 60%까지 올랐습니다.

전문가들은 클린턴이 폐렴 진단을 숨기려 했다는 의혹과, 트럼프 지지자 절반을 '개탄스러운 집단'이라고 한 발언이 역풍을 맞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남은 8주간의 대선 레이스가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서정혁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