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국종, 텅 빈 토론회장에 울분 "국회의원 다 어디갔나"

기사입력 2018-04-25 13:43 l 최종수정 2018-05-02 14:05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가 국회의원들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 교수의 비판은 어제(24일) 열린 '대한민국 외과계의 몰락-과연 돌파구는 없는가' 정책토론회에 정작 이를 주관하고 입법을 다루는 국회의원들이 대부분 자리를 떠난 것에 따른 것입니다.

현재 대한민국의 외과의학 미래는 어두운 상황입니다. 외과 전반의 전공의 기피현상이 심화되면서 향후 10년 내 외국에서 의사를 수입해야 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국회와 대한신경외과학괴, 대한외과학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대한비뇨기과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 등 5개 외과계 학회가 공동으로 토론회를 주최·주관해 외과의학의 미래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이 교수는 “전날 당직을 서면서 한 시간도 못자고 국회의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발표자료를 준비해 왔다. 그런데 각 학회가 호소하는 이 자리에 과연 몇 명이나 자리를 지키고 있냐”고 꼬집었습니다.

또 "이렇게 5개 외과학회 수장을 한 자리에 모시고 얘기를 듣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정작 국회의원과 보좌진은 이 자리에 없다. 이럴거면 서울대 병원 암센터에서 우리끼리 모여서 해도 되지 않느

냐"고 비판했습니다.

토론회에는 주최자인 김상희(더불어민주당), 박인숙(자유한국당), 양승조(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정상 이유로 불참하고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심상정 의원(정의당), 윤소하 의원(정의당),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참석했지만, 인사말에 이어 발제 이후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