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트루맛쇼' 상영금지 가처분신청 기각

기사입력 2011-06-01 17:44

서울남부지법은 MBC가 주식회사 비투이와 김재환 감독을 상대로 낸 다큐멘터리 영화 '트루맛쇼'에 대한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방송사의 맛집 소개 프로그램이 돈을 받고 출연시켜준다는 트루맛쇼의 내용은 공공의 이해에 관한 사항"으로 가처분 신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맛집 소개 프로

그램이 넘치는 상황에서 돈을 주면 맛집으로 둔갑해 방송에 소개되는 현실을 고발하는 등 공익적 목적이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루맛쇼는 TV 맛집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을 제기한 다큐멘터리 영화로 4월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았으며, 전국 10개 영화관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 엄민재 / happymj@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