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돌출행동 여성 속옷 탈의하게 한 것"

기사입력 2011-06-14 21:32 l 최종수정 2011-06-15 18:05



경찰이 반값 등록금 집회를 하다 연행된 여대생의 속옷을 벗게 한 뒤 조사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이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늘(14일) 해명자료를 내고, "여성 연행자 중 돌출행동을 한 1명에 대해 여경이 '브래지어가 위험물'임을 알리고, 스스로 탈의하게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브래지어를 위험물로 규정하고

여성 유치인에 대해선 브래지어 탈의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한 '피의자유치 및 호송 규칙'에 따른 것이라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또 연행자 머리를 발로 차서 깨우거나 묵비권자 사진 촬영, 부적절한 언행 등의 한국대학생연합 주장도 모두 사실과 다르거나 사후 개선 조치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