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명동성당 재개발 현장에 고종 하사 옛 집터

기사입력 2011-12-09 20:58 l 최종수정 2011-12-09 21:48

【 앵커멘트 】
최근 구한말 배수관로가 발견됐던 명동성당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이번엔 고종이 하사한 대규모 옛 집터가 나왔습니다.
문화재청이 또 현장 실사에 나서기로 하면서 명동성당 재개발 사업은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갈태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건축 공사가 잠정 중단된 명동성당 재개발 공사 현장.

가지런히 정리된 옛 집터에서 인부들이 조심스럽게 흙을 골라냅니다.

조선 말 이조판서를 지냈고, 당대 최고 청백리로 손꼽혔던 침계 윤정현의 집터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말, 공사 현장에서 구한말 배수관로가 발굴된 후 또 대형 유적이 모습을 드러낸 것입니다.

더구나 이 집은 당시 고종이 윤정현에게 직접 하사했던 수십 칸의 한옥 저택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란기 / 문화유산연대 대표
- "윤정현이 처음에는 꽤 잘 사는 집안이었는데, 워낙 청빈하게 살다 보니까 너무 가난해서 고종이 집을 하사한 것입니다. 고종이 하사한 집터 위에다 명동성당을 지은 것이죠."

유적지가 또다시 발견됨에 따라 재개발 공사 차질은 불가피해졌습니다.

더구나 전면 발굴 과정에서 다른 유적이 또 나올 가능성도 있어 공사 재개까진 험로가 예상됩니다.

▶ 인터뷰 : 대우건설 관계자
- "비공식적으로 처리하는 것도 아니고, 지금 발굴 과정이고, 그게 어느 정도 발굴해서 판단이 나와야지, 그걸로 그런 거잖아요. 저희가 뭐 불법으로 발굴하는 것도 아니고…."

문화재청은 일단 다음 주 중으로 현장 실사를 통해 보존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mk.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