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판치는 불법 사육…처참하게 죽어가는 곰

기사입력 2012-01-18 22:00 l 최종수정 2012-01-19 00:03

【 앵커멘트 】
해외 뉴스에서나 볼 수 있었던 곰 학대,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습니까?
그런데 서울 근교인 수도권 외곽에서도 곰 불법 사육과 도축, 밀거래가 판을 치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이 같은 불법 실태는 그 현황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갈태웅 기자가 그 실상을 단독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경기도 양주의 한 도로변 중턱.

천연기념물인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철창에 갇혀 있고, 옆 칸엔 곰 한 마리가 죽은 채 쓰러져 있습니다.

인근 창고에선 대형 약탕기도 눈에 띕니다.

날이 밝은 뒤, 현장을 다시 찾았습니다.

▶ 스탠딩 : 갈태웅 / 기자
- "곰은 이처럼 대형 차량으로 가려진 철창 속에서 무분별하게 사육되고 있었습니다."

엄연한 불법 사육입니다.

곰의 주인을 수소문해 보니, 놀랍게도 지역 농협 직원 임 모 씨.

어떻게 해서 곰이 죽게 됐는지부터 물었습니다.

▶ 인터뷰 : 임 모 씨 / 불법 곰 사육업자
- "며칠 전에 날이 엄청 추워 가지고요, 잘 먹었는데도 그렇게 죽네요 이게."

하지만, 단속반원들의 설명은 다릅니다.

▶ 인터뷰 : 이인모 / 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 상황실장
- "사람들이 중간에 쓸개를 빼 버리기 때문에 그 영양분이 부족해서 대부분 죽는 경우입니다."

더구나 임 씨의 집에서도 각종 사육시설과 함께 죽은 곰이 나왔습니다.

((현장음))
"((허가)서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 거죠?) 그렇죠, 예. 아직까지는 없는 거고요."

경기도 포천의 한 사슴목장.

쇠사슬과 도끼 등 불법 도축시설과 함께 곰을 가뒀던 철창 우리가 놓여 있습니다.

철창 안에선 곰의 분변이, 또 다른 상자 더미를 걷어내자 곰털도 무더기로 나옵니다.

▶ 인터뷰(☎) : K 사슴목장주
- "(곰 한 마리에) 한 300에서 뭐, 350만 원 정도 받죠."

이 땅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한 곰, 하지만 인간의 탐욕 앞에 곰들은 더욱 처참한 모습으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mk.co.kr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