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선장 퇴선명령' 없었다…삼등항해사는 '묵비권'

기사입력 2014-04-19 20:00 l 최종수정 2014-04-19 21:21

【 앵커멘트 】
배에서 내리기 전 세월호 이 모 선장은 퇴선명령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배를 몬 3등 항해사 박 모 씨는 사고 지역을 처음 항해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 기자 】
구속되기 전 자신은 분명히 퇴선명령을 내렸다고 주장한 세월호 이 모 선장.

▶ 인터뷰 : 이 모 씨 / 세월호 선장
- "(승객들에게 왜 퇴선명령 안 내리셨죠?) 퇴선명령 내렸습니다."

하지만, 수사당국은 이런 주장을 일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선장이 퇴선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긴 했지만, 옆 사람에게 말한 수준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실제 퇴선하라는 방송도 없었던 만큼, 퇴선명령 자체가 존재하지 않은 셈입니다.

이런 정황은 퇴선방송을 듣지 못했다는 승객과 일부 승무원의 진술과도 일치합니다.

사고 원인도 암초 등 외부 충격이 아닌 급격한 변침으로 정리되면서 '변침을 한 이유'도 주요 수사 대상입니다.

하지만, 당시 선장은 자리를 비웠고, 키를 잡은 조타수는 "시키는 대로 했다"고 주장하는 상황.

결국, 핵심은 변침 지시를 내린 3등 항해사 박 모 씨의 진술이지만, 정작 박 씨는 변침 이유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또 수사결과 사고 해역을 처음으로 항해해봤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스탠딩 : 강현석 / 기자
- "수사본부는 구속된 세 명 외에도 수난구호법을 적용해 운항관련 승무원들을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현석입니다. [wicked@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