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고양종합터미널 화재…사망 6명·부상 42명

기사입력 2014-05-26 18:23 l 최종수정 2014-05-26 18:24


경기도 고양시내 대형 쇼핑몰을 갖춘 종합터미널에서 26일 불이나 6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병원으로 후송된 부상자 가운데 중태자가 많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소방방재청은 인명피해가 커지자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 사고 수습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번 화재는 실내 계단을 통해 유독가스가 빠르게 퍼지면서 짧은 시간에 많은 인명 피해를 낸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소방안전시설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안전수칙을 지켰는지 등 인재(人災)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시외버스종합터미널 지하 1층 푸드코트 인테리어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이강수(50)씨 등 6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지고 42명이 부상했습니다.

사망자에는 버스회사·쇼핑몰·환경미화 직원과 물품 배송기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신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4명), 동국대 일산병원·명지병원(각 1명)에 각각 안치됐습니다.

부상자들은 이들 병원과 일산 백병원 등에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7명은 위독해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부는 유독가스를 마셔 어지럼증을 호소했으나 병원에서 간단한 진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고 병원 측은 전했습니다.

불이 난 터미널 건물에는 대형 마트와 영화관 등이 입주해 있으며 검은 연기가 치솟아 인근을 뒤덮었습니다.

당시 터미널과 쇼핑몰 등 건물 내에는 개점을 준비하는 직원과 승객 등 700여명이 있었으며 불이 나자 긴급 대피했습니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20여 분만에 진화됐습니다.

경기북부·서울지역 소방서 장비 95대와 334명이 현장에 출동,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에 나섰습니다.

인근 교통이 통제돼 터미널 주변이 극심한 혼잡을 빚기도 했습니다.

불이 나자 3호선 전철이 터미널 인근 백석역에서 정차하지 않고 통과했으며 이날 오전 10시 24분께 정상 운행됐습니다.

이번 사고는 화상보다 유독가스 질식에 의한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불은 종합터미널 지하 1층 푸드코트 공사현장에서 용접 작업 중 불꽃이 튀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당시 현장에는 8월 개장 예정인 아웃렛 푸드코너 내부 인테리어 공사가 한창이었습니다.

용접 작업 중 불꽃이 튀면서 가스에서 불길이 일었고 주변 가연성 자재에 옮겨 붙으면서 유독가스를 내뿜었습니다.

현장에는 근로자 80명이 있었으나 신속히 대피했습니다.

그러나 유독가스가 내부 계단과 에스컬레이터 통로 등을 통해 지상으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이 때문에 사망자 6명 가운데 4명이 지상 2층 화장실과 계단 등에서 발견됐습니다.

다른 1명은 지하 1층 공사현장 인근 화장실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1명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짧은 시간에 많은 인명 피해가 남에 따라 인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비상벨과 스프링클러가 일부 층에만 작동하고 불길과 연기를 차단하는 방화셔터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와 소방안전설비가 제때, 제대로 작동했는지 중점적으로 살피고 있습니다.

고양종합터미널은 지하 5층, 지상 7층, 전체면적 2만여㎡ 규모로 2012년 6월 개장했습니다.

하루 최대 250대의 버스가 이용할 수 있는 전국 연결 대중교통망이다.

홈플러스를 비롯해 영화관, 쇼핑몰, 창업지원센터 등이 들어섰습니다.


 <사망자 명단>(오후 5시 30분 현재)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 이강수(50·KD운송그룹 고양권운송지사장) ▲ 김선숙(48·여·KD운송그룹 직원) ▲ 김탁(37·중국인) ▲ 심태훈(56)
 ◇ 동국대 일산병원
 ▲ 정연남(49·여)
 ◇ 명지병원
 ▲ 김점숙(57·여)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