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개팅 납치, 조건 만남 하러 갔다가…'충격!'

기사입력 2014-06-27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개팅 납치/ 사진=서울 서초경찰서 제공
↑ 소개팅 납치/ 사진=서울 서초경찰서 제공


'소개팅 납치'

소개팅을 빙자해 젊은 남성을 불러내 납치한 뒤 몸값을 요구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7일 강도상해 혐의로 36살 최 모 씨와 38살 조 모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일 새벽 1시 20분쯤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인근 술집에서 36살 강모씨의 술에 동물마취제를 타 정신을 잃게한 뒤 납치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최씨는 인터넷 조건 만남 사이트에 '스펙이 좋은 남자를 찾는다'는 제목의 채팅방을 만들고, 강씨에게 "2대2 소개팅에 함께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소개팅에 나온 여성들은 최씨로부터 1인당 10만원씩을 받은 소위 '알바'들이었습니다.

이들은 곧 자리를 떴고 최씨는 "조금만 기다리면 다른 여자들이 온다"며 강씨를 붙든 뒤 술에 약을 탔습니다.

최씨는 밖에서 대기중이던 조씨와 함께 정신을 잃은 강씨를 차량에 실어 납치했습니다.

하지만 무직자였던 강씨가 갖고 있던 현금은 16만원뿐이었고, 카드한도도 90만원에 불과했습니다.

강씨는 도봉구 창동의 방음시설이 된 사무실에 하루를 갇혔다가 이튿날 새벽 손발이 묶인채 차량 트렁크에 실렸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의 집이 있는 도곡동 인근 공중전화로 가족을 협박하려 했던 것"이라면서 "다행히 강씨는 결박을

풀고 양재역사거리 인근에서 탈출에 성공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범행이 더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최씨 등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소개팅 납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소개팅 납치 요즘 세상 무섭다.." "소개팅 납치 인터넷으로 조건 만남 하러 간 사람도 잘못 된 듯" "소개팅 납치 마취제를 먹였다니.."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