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방방재청장 사표 제출…이유는?

기사입력 2014-10-30 19:40 l 최종수정 2014-10-30 21:01

【 앵커멘트 】
남상호 소방방재청장이 돌연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청와대와의 갈등으로 인한 문책성 경질이라는 분석입니다.
김선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조성완 소방방재청 차장이 명예퇴직을 신청한데 이어 남상호 소방방재청장도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자발적으로 물러나는 형식이지만, 청와대의 문책성 경질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소방방재청이 갈등을 빚은 이유는 두 가지.

소방방재청 해체를 담은 정부조직 개편안과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 요구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점입니다.

현재 소방방재청은 세월호 사고의 책임을 지고 해체된 뒤 국가안전처에 흡수될 예정이지만 내부 반발이 계속됐습니다.

▶ 인터뷰(☎) : 소방방재청 관계자
- "그렇게 가면 오히려 우리는 현장 대응력이 약해진다. 그래서 저희도 나름 설명을 했고…."

또 지방직으로 전환된 소방관들은 열악한 처우를 이유로 국가직 전환을 요구해왔습니다.

이런 조직 내부의 반발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한 책임을 지도부에게 물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안행부 관계자는 "확인해 줄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 인터뷰(☎) : 안전행정부 관계자
- "정무직 인사이기 때문에 장관인들 이렇게 하겠다 저렇게 하겠다 그러는 건 부적절하고 대통령 인사예요."

소방방재청과 함께 해경 해체에 대한 야당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어 정부조직개편안 처리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김선진입니다. [ bkman96@mk.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