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토막살인 자주 발생하는 시화호, 왜?

기사입력 2015-04-05 19:41 l 최종수정 2015-04-05 20:08

【 앵커멘트 】
시화호에서 토막 살인 사건이 일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이맘때와 2008년에도, 끔찍하게 토막난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상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3월 26일, 시화호 매립공사 현장에선 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7개월 전에 실종된 42살 우 모 씨의 시신이 머리가 잘린 채 발견된 겁니다.

2008년엔 안양 초등학생 살해 사건의 피해자 우예슬 양의 시신 일부가 시화호 주변에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시화호는 경기도 안산과 시흥, 화성에 걸쳐 있는 인공호수로 대규모 습지가 조성돼 있습니다.

화성과 시흥 등 연쇄 강력사건 지역으로 둘러싸인데다 갈대가 빽빽한 습지마저 있어 시신을 유기하게 적합한 지형인 겁니다.

▶ 인터뷰(☎) : 곽대경 /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시화호 주변은) 일자리를 찾아서 이동하는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을뿐더러 유흥가가 발달해있는 그런 지역적 특성들이 있기 때문에 범죄의 발생에 영향을 준 걸로 보입니다."

1년 만에 또다시 시화호에서 발생한 토막 살인 사건.

경찰은 기동대 100여 명을 동원해 시화호 인근을 샅샅이 뒤지면서 경계를 강화하고 있지만,

인근 주민들의 불안은 높아만 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편집: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