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대 여성 성추행 '윤창중' 공소시효 만료…법적 책임 없어

기사입력 2016-05-25 10:26 l 최종수정 2016-05-25 14:28

【 앵커멘트 】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하러 미국에 갔다가 성추문을 일으킨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기억하실 겁니다.
당시 국가적 망신을 당했는데, 결국 처벌 없이 마무리됐다고 합니다.
어떤 이유일까요?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2013년 5월,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하러 미국 워싱턴 D.C에 갔다가 20대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당시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던 여성을 자신의 호텔방과 호텔바로 불러 두 차례 엉덩이를 만졌다는 의혹으로 결국 대변인 자리에서도 물러났습니다.

▶ 인터뷰 : 윤창중 / 전 청와대 대변인(2013년 5월)
- "여자 가이드의 허리를 툭 한 차례 치면서 '앞으로 잘해. 미국에서 열심히 살고 성공해.' 이렇게 말을 하고 나온 게 전부였습니다."

사건이 미국 연방 검찰로 넘어가면서 처벌로 이어지는 듯 했지만, 결국 법적 책임을 면하게 됐습니다.

「지난 7일부로 미국 검찰이 설정한 3년의 공소시효가 기소 없이 만료된 겁니다.」

「검찰은 윤 전 대변인의 혐의를 단순 경범죄로 보고 수사해왔고, 그의 신병을 확보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윤창중 / 전 청와대 대변인
- "기소가 없었다는 사실은 법적으로 아무리 살펴보아도 저에게 죄가 없었다는 법적 결론이라고 봅니다."

한때 국가적 망신을 샀던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은 처벌 없이 추문으로만 남게 됐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