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청장 이철성 내정, 순경에서 경찰총수 후보까지

기사입력 2016-07-29 07:24

경찰청장 이철성 내정, 순경에서 경찰총수 후보까지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이철성 내정자는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한 뒤 간부후보로 다시 경위로 임용돼 경찰청장 후보에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입니다.

1958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나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1982년 청와대 경호실 지원부대인 서울지방경찰청 101경비단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했습니다.

경사까지 승진한 이후 1989년 경찰 간부후보(37기) 시험에 합격해 경찰 간부인 경위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101경비단 출신이어서 경비·경호 분야에서 초기 경력을 쌓았습니다. 이후에도 대통령 외부 행사에서 경호를 담당하는 서울경찰청 22경찰경호대장, 집회·시위 관리가 중요한 서울 영등포경찰서장을 거치는 등 '경비통'으로 불립니다.

경찰청 홍보담당관과 정보국장을 지내 대(對)언론 관계와 정무감각을 갖췄고,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실 사회안전비서관과 치안비서관으로 근무해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도 높은 것으로 평가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 내정자를 선택한 배경에는 현 정부 후반부여서 치안 분야에서도 안정적 국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점, 내년 치러지는 차기 대선 관리를 믿고 맡길 만한 인물이 필요했던 점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테러 위협이 높아지는 상황임을 고려, 경비·경호 분야에 능통한 인물을 뽑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 내정자가 공식 임명되면 과거 내무부 치안본부에서 경찰청이 외청으로 독립한 이후 순경부터 치안총감까지 전 계급을 밟은 최초의 경찰 총수가 된다. 101경비단 출신으로도 첫 경찰청장입니다.

경찰청장은 경찰위원회 동의를 받아 행정자치부 장관이 제청하면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 과정에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합니다.

▲ 경기 수원(1958년생) ▲ 국민대 행정학과 ▲ 연세대 대학원 행정학과

▲ 간부후보 37기 ▲ 강원 정선·원주경찰서장 ▲ 서울 제22경찰경호대장 ▲ 서울 영등포경찰서장 ▲ 경찰청 홍보담당관 ▲ 경남지방경찰청 차장(경무관) ▲ 경찰청 외사국장·정보국장(치안감) ▲ 경남지방경찰청장 ▲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실 사회안전비서관·치안비서관 ▲ 경찰청 차장(치안정감)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