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 앞길 개방 후 첫 휴일, 시민들 기념촬영

기사입력 2017-07-02 16:13 l 최종수정 2017-07-09 17:05



청와대 앞길이 개방된 후 첫 휴일인 2일 오후 3시께 청와대 앞에는 일반 시민과 외국인 단체관광객을 포함해 약 70명이 몰려와 기념촬영을 하고 산책을 즐겼습니다.

이들은 서촌·삼청동을 구경한 뒤 자연스럽게 청와대 앞길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비가 내려 덥고 습한 날씨였는데도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따라 우산을 접었다 폈다 하며 청와대 인근을 둘러보고 카메라·스마트폰에 담았습니다.

단체관광객이 없을 때도 어린 자녀 등 가족과 함께 산책을 나온 시민들이 많아 청와대 앞길 인구는 꾸준히 10∼20명을 유지했습니다. 이날은 비가 내린 탓인지 평일에는 곳곳에 늘어서 있던 1인 시위자들은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사랑채 안의 카페는 빈 테이블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붐볐습니다. 카페 직원은 "손님이 평소 주말보다 50%는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말에 일반 시민에게 개방하는 사랑채 뒤편 주차장도 주차할 곳이 없어 이중주차를 해야 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이들을 제지하거나 막지 않고 오히려 기념촬영을 부탁하는 관람객들의 부탁에 밝은 표정으로 흔쾌히 응했습니다.

일부 관람객은 격세지감을 느끼는 듯 자녀들에게 "예전에는 여기 들어오려면 경찰 검문을 받아야 했다. 이렇게 가까이서 사진도 마음대로 못 찍었다"고 설명해주기도 했습니다.

경기 성남시에서 온 정수원(59)·최희숙(57)씨 부부는 "청와대 앞길이 열렸다는 뉴스를 보고 와봤다"며 "청와대 하면 권력이 떠오르는데 이렇게 앞길을 열어놓으면서 국민에게 좀더 친근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대학생 연인이라는 최영민(21)·김은주(21)씨는 "삼청동 데이트를 종종 하는데 그 전에는 경찰 검문 때문에 이쪽으로 올 생각을 한 번도 안 해봤다. 새 데이트코스가 생겨서 좋다"며 "젊은 사람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인기 많은데 이번 일을 보면서 '역시 문재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8세 딸과 함께 온 김현주(46)씨는 "미국도 백악관 주위로 통행이나 기념촬영이 자유로운데 우리나라도 그렇게 나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는 함께 온 딸에게도 청와대 앞에 오니 기분이 어떤지 묻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분

수대와 청와대 앞길, 연풍문 앞 등에 흩어져 이 광경을 지켜보거나 길을 묻는 관람객에게 안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그 전에는 주로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왔다면 (개방 이후) 지금은 시민들이 많이 발걸음을 한다"며 "체감하기로는 30∼40% 정도 관람객이 늘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