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이과통합 사실상 백지화…'신설된 통합사회·통합과학의 난이도가 변수'

기사입력 2017-08-10 17:35 l 최종수정 2017-08-17 18:05

문이과통합 사실상 백지화…'신설된 통합사회·통합과학의 난이도가 변수'


박근혜 정부가 확정했던 고등학교 '문이과통합'이 백지화됐습니다.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발표하며 지금처럼 수학은 가/나형으로 분리하고, 탐구영역 역시 한 과목씩 추가해 치르기로 했습니다.

수능 절대평가를 확대하되 일부 과목만 할지 전면 도입할지는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문이과 통합 교육과정'이란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도입된 것으로 모든 학생이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분야의 기초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신설한 것입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융·복합 인재 양성, 학습 부담 완화 등을 목표로 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개편 시안을 공개하며 "문·이과 구분 없이 인문사회·과학기술 기초 소양을 지닌 융·복합 인재를 길러내고자 하는 교육과정 개편 취지를 대입 수능에 반영했다"고 밝혔습니다.

개편 시안에 따르면 현 중3이 치를 2021학년도 대입부터는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신설됩니다.

현행 수능에서는 문과학생은 사회영역 9개 중 2과목, 이과학생은 과학영역 8개 중 2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치르고 있습니다.

개편 후에는 통합사회·통합과학을 필수 과목으로 시험치면서 문과·이과 탐구과목 중 1과목만 선택해 시험을 봅니다.

교육당국이 문·이과의 통합을 내세웠을 때 학부모와 학생들은 수학과 과학탐구에 부담을 느낀 문과학생들도 대학에서 이과 계열에 지원을 할 수 있고, 외고·국제고에서도 의대에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이 나오기를 바랐습니다.

아울러 이과학생들 중 수학부담을 느끼는 학생들에 대한 부담감 완화에 대한 기대도 컸습니다.

하지만 개편 시안에서 제시한 방안에서 수학 가·나형을 유지하고 있으며 탐구영역에서 선택할 수 있는 과목 또한 기존의 문·이과 체제를 계승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대학에서 수학, 과학 탐구에서 어떤 영역을 특정하느냐에 따라 문, 이과 체제는 사

실상 유지되는 셈입니다.

한 입시 전문기관에서는 "문·이과 통합의 시도로 극심한 이과 쏠림현상은 일부 해소할 수 있겠지만, 사실상 문·이과 현행 체제를 유지하는 방식"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신설된 통합사회·통합과학의 난이도가 수험생 부담 여부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