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警 "어금니 아빠 이영학, 피해 여중생 놀러 온 다음날 살해"

기사입력 2017-10-11 19:25 l 최종수정 2017-10-18 20:05

警 "어금니 아빠 이영학, 피해 여중생 놀러 온 다음날 살해"



딸 친구 여중생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는 애초 알려진 바와 달리 피해 여중생이 집에 놀러 온 다음날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1일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살해당한 피해자 A양은 지난달 30일 낮 12시20분 이씨 딸과 함께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 자택에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씨 딸은 같은 날 오후 3시40분 집을 나갔습니다. 이씨는 4시간 뒤인 오후 7시48분 딸을 데리러 나가 오후 8시14분 함께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씨 딸은 다음날인 10월1일 오전 11시53분 다시 집을 나갔다가 오후 1시44분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이씨와 딸 진술을 종합할 때 이씨 지시를 받은 딸이 9월30일 A양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였고, 딸이 두 번째로 집을 나선 10월1일 오전 11시53분부터 딸이 귀가한 오후 1시44분 사이 이씨가 A양을 살해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전후 상황을 고려하면 딸이 살해 행위에 직접 관여했을 개연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양은 이씨 집을 찾아온 9월30일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이씨와 딸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 A양이 수면제를 탄 음료를 마신 뒤 하루 가까이 잠들었다가 다음날 살해당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런 시간 흐름대로 라면 A양이 살해당하기 전 경찰이 실종신고를 접수한 뒤 적극 대응해 소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경찰은 A양이 이씨 집을 찾은 9월30일 오후 11시께 실종신고를 받고 A양 휴대전화가 꺼진 마지막 위치인 망우사거리 일대를 수색하는 등 소재 파악에 나섰으나 이씨 집을 찾은 것은 이틀이 지난 10월2일이었습니다.

이씨와 딸은 전날 범행 후 A양 시신을 차량에 싣고 이미 집을 떠난 상황이어서 경찰 대응은 한 발짝 늦은 셈입니다.

이에 경찰은 "당시만 해도 그 집은 아무 상관 없는 것으로 보여 영장을 받아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면서 "피해자 부친의 친구 사다리차를 이용해 들어갔으나 살인을 추정할 상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아울러 경찰은 이씨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해 내용을 분석한 결과 성관계 장면을 찍은 동영상이 다수 발

견돼 성매매 등 다른 범죄와의 연관성을 캐고 있습니다.

다만 이씨가 A양이 24시간 가까이 잠든 사이 어떤 행위를 했는지 정확히 밝히지 않아 그와 관련한 의혹만 계속 커지는 상황입니다.

경찰은 이씨와 딸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오는 13일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