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북]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사입력 2017-11-06 10:31 l 최종수정 2017-11-06 11:00

【 앵커멘트 】
구한 말 나랏빚을 갚으려고 대구에서 시작한 국채보상운동의 기록물이 일본의 방해에도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에 등재됐습니다.
대구시는 국채보상운동 정신의 세계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입니다.
심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광무 11년 즉 1907년 2월 21일 김윤란 씨가 대구 민의소에 100원을 내고 받은 영수증입니다.

당시 15원이던 공무원 주사 월급의 7배로, 대구 민의소가 담배를 끊고 국채보상 운동에 나서자며 총 500원을 모금했습니다.

구한 말 일본에 빚진 1,300만 원을 갚으려고 대구에서 시작된, 국채보상운동 당시 2,400여 건의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 인터뷰 : 조수영 / 대구 범어동
- "상당히 뿌듯하고 그리고 이 기회를 통해서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에게 이 국채보상운동이라는 것이 널리 알려졌으면…."

유네스코는 국채보상운동이 전 국민적 기부 운동으로 중국과 베트남에서도 같은 운동이 일어난 점을 들어 가치를 인정했습니다.

▶ 인터뷰 : 신동학 / 국채보상운동 기념사업회 상임대표
- "대구에서 시작된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세계적 가치 있는 자료로 유네스코로부터 공식 인정받았다는데 그 의미가 있겠습니다."

등재추진위원회는 마지막까지 일본의 방해가 심했지만 다양한 외교 채널을 동원해 실상을 알렸습니다.

대구시는 국채보상운동 정신의 세계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입니다.

▶ 인터뷰 : 권영진 / 대구시장
- "앞으로 북한을 포함하여 국내외 자료를 수집 보존하는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도 본격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국내 최초의 경제주권회복 시민운동이 세계로부터 인정받은 것으로 대구시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백재민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