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무분별한 쓰레기 투기 '그만'…상가 쓰레기 바코드 부착

기사입력 2018-01-09 10:30 l 최종수정 2018-01-09 10:40

【 앵커멘트 】
도심 상권 주변은 음식점 등에서 내다버린 쓰레기들로 날마다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대부분 분리수거조차 제대로 하지 않은 것들인데, 경기도가 이 쓰레기를 담아 버리는 봉투에 바코드를 부착해보기로 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수원의 한 상가 밀집 지역입니다.

밤사이 몰래 내놓은 쓰레기들이 곳곳에 쌓여 있습니다.

종량제봉투 용량을 훨씬 초과해 대충 묶어 버리는 것은 기본, 분리수거는 기대하기도 어렵습니다.

▶ 인터뷰 : 최경희 / 경기 수원시
- "지나다 보면 가게나 식당에서 나온 쓰레기들에 음식 찌꺼기나 일반 쓰레기가 같이 섞여 있어서 냄새도 많이 나고…."

당연히 치우는 사람만 고생입니다.

▶ 인터뷰 : 박영식 / 환경미화원
- "음식물하고 재활용 품목들이 같이 섞여 있다 보면 너무 힘들어요. 저희가 분리수거를 일일이 다 해야 하니까…."

경기도는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상가 쓰레기 간접표기제'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쓰레기봉투에 상호나 주소 등 배출자 정보를 담은 바코드 스티커를 부착해 개인정보도 보호하고 분리수거도 독려하는 방식입니다.

▶ 스탠딩 : 이재호 / 기자
- "자율에 맡기지만 쓰레기 감축 성과가 탁월하거나 모범이 되는 상가나 개인에 대해서는 포상도 해주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학 / 경기도 자원순환정책팀장
- "상가 지역 상인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고 생활폐기물에 대한 소각이라든가 매립량을 줄여서 경기도 생활폐기물의 재활용률을 대폭 높일 것으로…."

경기도는 우선 도내 3곳의 시·군을 선정해 오는 3월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취재 : 이준희 VJ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