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피해 점원, 경찰에 "처벌 원치 않는다"

기사입력 2018-12-06 14:29 l 최종수정 2018-12-06 15:56

갑질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 피해 점원이 당시 경찰에게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혀 내사종결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오늘(6일)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과 관련한 고소장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사진=MBN
↑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사진=MBN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인 지난달 17일 지구대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그러나 점원은 경찰에게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단순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습니다.

피해 점원은 “처벌 의사는 없지만 햄버거를 던진 행동에 대해서는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손님은 그 자리에서 즉시 사과했고 상황이 일단락됐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추후 필요하면 고소장을 제출할 수 있다고 알렸지만 사건 발생 보름이 넘은 현재까지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았다. 사건 관계자들이 고소장을 내면 언제든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이 점원에게 햄버거를 던진 사건으로 온라인상에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사진=유튜브 동영상 화면 캡처
↑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사진=유튜브 동영상 화면 캡처

영상을 보면, 한 남성과 점원이 계산대를 사이에 두고 언쟁을 벌입니다. 남성이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거칠게 항의하자 점원은 “불렀는데 안 가져가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남성은 “우리를 언제 불렀냐”고 맞섭니다. 남성이

화를 참지 못하고 계산대 위에 있는 햄버거 봉투를 점원의 얼굴에 집어 던졌습니다.

한편 지난달 해당 브랜드의 다른 매장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지난달 13일 자동차를 탄 채 주문할 수 있는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한 손님이 점원에게 포장된 봉투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