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내조가 스타를 만든다

기사입력 2013-12-21 13:16 l 최종수정 2013-12-21 21:41

【 앵커멘트 】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라는 광고 문구가 있었죠.
내조가 중요한 운동선수들이 제일 좋아하는 말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그걸 증명하고 있는 선수들이 요즘 부쩍 늘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선덜랜드를 컵대회 4강으로 이끈 기성용의 역전 결승골.

사면초가에 몰린 기성용에게 웃음을 되찾아 준 골이기도 했습니다.

축구 대표팀 감독을 조롱하는 SNS 글로 '미운 오리'가 됐던 그를 다시 일으킨 건 모든 일정을 제치고 영국으로 날아가 내조에 전념한 아내 한혜진이었습니다.

▶ 인터뷰 : 기성용 / 선덜랜드
- "저한테 아무래도 많이 도움이 되고 제가 많이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인 것 같습니다."

그라운드의 평강 공주는 야구에도 있습니다.

6년 동안 2군을 전전하던 박병호는 2011년 결혼 후 괴력의 타자로 변신하더니 2년 연속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습니다.

▶ 인터뷰 : 이지윤 / 박병호 부인
- "야구가 안 될 때 집에서 혼자 고민하기보다는 저하고 대화로 많이 풀려고 하는 게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여자 선수에겐 남편이 최고 조력자입니다.

올해 은퇴한 박정은은 날마다 경기장을 찾은 연기자 남편 한상진의 외조 덕에 여자 농구의 전설로 남았습니다.

결혼 후 '바스켓 퀸'이 된 임영희도 잃었던 홈런왕의 위용을 되찾은 최형우도.

8할은 사랑의 힘입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