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경영 기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 비난 "중립성이 이런 건 줄…"

기사입력 2014-02-05 18:05

'민경욱·최경영', 사진=KBS 방송 캡처/최경영 트위터
↑ '민경욱·최경영', 사진=KBS 방송 캡처/최경영 트위터


'최경영' '민경욱'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뉴스타파의 최경영 기자가 청와대 신임 대변인으로 내정된 민경욱 전 KBS 앵커에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5일 오후 최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민경욱, 'KBS 문화부장, 전 9시 뉴스 앵커'라고 트위터에 자신을 소개하고 청와대 대변인 되셨네요"라며 "네가 떠들던 공영방송의 중립성이 이런 건 줄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축하합니다"라며 민 전 앵커를 비난했습니다.

앞서 같은날 오후 박근혜 대통령은 신임

청와대 대변인으로 민 전 앵커를 임명했습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임 대변인 인선에 관해 "(민 대변인은) 해외 특파원 근무를 포함해 다년간 방송기자와 뉴스 진행자로 활동해 온 분"이라며 "풍부한 언론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을 국민에게 잘 전달할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