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녀시대, 만우절 거짓말 같은 폭행 사건 연류…진짜?

기사입력 2014-04-01 18:41 l 최종수정 2014-04-01 19:00

소녀시대/사진=온라인커뮤니티
↑ 소녀시대/사진=온라인커뮤니티


소녀시대

소녀시대 멤버가 만우절 거짓말 같은 폭행 해프닝에 휘말렸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일 "소녀시대 멤버 A씨와 장난을 치다가 그녀에게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A씨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돼 입건 처리는 됐지만 사건 자체가 해프닝 수준이라 '혐의 없음'이나 '공소권 없음' 으로 결정 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건은 지난달 30일 0시30분쯤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의 한 주택 2층에서 발생했습니다. 이곳은 제 3 인물인 한 지인의 집입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곳에서 소녀시대 멤버 A씨는 알고 지내던 남성 친구 B씨와 장난을 쳤고, 멤버 A씨는 남성 B씨에게 1층으로 떨어지겠다는 시늉을 했습니다.

이에 B씨는 멤버 A씨를 제지했지만, 이 과정에서 멤버 A씨가 B씨를 뿌리치면서 물리적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B씨는 멤버 A씨의 행동에 화가 나 용산구 보광파출소에 멤버 A씨를 폭행 혐의로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30일과 31일 두 차례 A씨와 B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B씨가 진술 과정에서 "장난을 치다 맞았다고 신고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라는 취지로 말해 사건을 해프닝으로 판단하고 종결 처리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 뉴스를 접한 네티즌들은 "소녀시대, 만우절 거짓말 아니냐" "소녀시대,'혐의없음'이라고 쓰고 '어이없음'이라고 읽는다"는 등 대체로 황당한 소식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