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프링클러 없고, 비상벨 작동 안 해…안전진단도 빠져

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20:21

【 앵커멘트 】
화재가 난 고시원은 오래된 건물이어서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았을 뿐 아니라 경보장치인 비상벨은 있었지만 울리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고시원을 기타 사무실로 등록하는 바람에 올 5월에 있었던 국가안전진단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성진 기자입니다.


【 기자 】
무엇보다 화재를 키운 건 스프링클러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2009년부터 고시원도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도록 규정을 바꿨지만 이 건물은 2007년부터 고시원을 해 적용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 인터뷰 : 윤민규 / 서울 종로소방서 지휘팀장
- "2009년부터 고시원은 간이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게 돼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고시원은 2007년도 짓고 난 뒤 (소방시설완비)증명을 받은 고시원이기 때문에 간이 스프링클러 대상이 안 되고."

경보장치인 비상벨도 있었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입주민 A 씨
- "경보기가 고장 났다고 하더라고요. 소리가 안 났다고 하더라고요."

심지어 건축대장에 고시원이 아닌 '기타사무실'로 등록돼 있어 정부가 올해 전면 실시한 국가안전대진단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전 사고에 취약한 쪽방촌과 고시원 등 8,300여 곳을 대상으로 하는 조사를 받지 않은 겁니다.

이런 가운데 고시원 건물을 불법 증축해 화재에 취약하다는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 인터뷰(☎) : 홍철호 / 자유한국당 의원
- "1층을 복층으로 불법증축했는데 건물설계상 원활한 비상대피를 위한 통로 구축에 어떤 악영향을 끼쳤는지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습니다."

7명의 목숨을 앗아간 고시원 화재, 이번에도 예고된 인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성진입니다. [talk@mbn.co.kr]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