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종로 고시원에 불…7명 사망·11명 부상

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20:14

【 앵커멘트 】
오늘(9일) 새벽 서울 종로구의 고시원 건물에서 불이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총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3층의 한 객실에 설치된 전기난로가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시뻘건 불길이 창문 사이로 치솟습니다.

소방대원들은 불길을 향해 연신 물줄기를 뿌리고, 사다리를 이용해 입주민을 구조합니다.

오늘 새벽 5시쯤 서울 종로의 한 3층짜리 고시원 건물에서 불이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 스탠딩 : 임성재 / 기자
- "불이 시작된 3층은 창문이 산산조각이 났고, 건물 입구엔 폴리스 라인이 쳐져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고시원에 장기 투숙했던 피해자 대부분은 40~60대의 생계형 일용직 근로자들로 파악됐습니다.

▶ 인터뷰 : 손경호 / 목격자
- "일용직이 많아요. 일 나가는 사람들이 많죠. 연기는 많이 났죠. 불나면 까맣게 나잖아요?"

경찰은 3층의 첫 객실에 설치된 전기난로가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객실에 거주하던 입주민은 경찰 조사에서 "전열기에 붙은 불을 이불로 끄려다 급격히 번졌다"고 진술했습니다.

▶ 인터뷰 : 윤민규 / 서울 종로소방서 지휘팀장
- "발화점이 어딘지, 발화 원인이 무엇인지 유관 기관들이 합동으로 조사해서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경찰과 관계 당국은 내일(10일) 오전 10시에 정확한 화재원인 분석을 위한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입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