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김 교수입니다"…도망자 최규호의 두 얼굴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20:32

【 앵커멘트 】
거액의 뇌물을 받고 잠적했던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8년 만에 붙잡혔는데요.
그동안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소개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수배령까지 내렸다는데, 왜 이제야 붙잡힌 걸까요?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검은색 뿔테 안경에 머리 염색까지 한 70대 남성이 수의를 입고 모습을 드러냅니다.

골프장 확장을 도와주는 대가로 업자로부터 3억 원의 뇌물을 받고 잠적했던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입니다.

▶ 인터뷰 : 최규호 / 전 전북교육감
- "도피기간 어디 계셨어요?"
- "누구 도움 받으셨어요?
- "....."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이 잠적한 지난 2010년 9월 이후 전국에 수배령을 내렸지만, 검거하기까지 무려 8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 최 전 교육감은 안경테만 바뀌었을 뿐 그동안 인천에 머물며 시내를 활보하고 다녔습니다.

주변 사람들에겐 자신을 김 교수라고 소개했습니다.

▶ 인터뷰 : 최 전 교육감 단골 식당 주인
- "저희가 김 교수라고 불렀어요. 교수님이라고 하더라고요. 집은 경남이고 부인하고 아들도 있는데 이쪽에서 일본어 통역을 한다고 했어요."

친동생인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 행세를 하며 병원 진료도 받았습니다.

▶ 인터뷰 : 농어촌공사 관계자
- "연루된 사건 자체가 공사와 관련된 일이 아니라 개인과 관련된 일이다 보니까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조력자 명단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인데, 최소 10명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김병문, 조계홍,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