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뉴스8 단신] 해운대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 씨 끝내 숨져

기사입력 2018-11-09 19:31 l 최종수정 2018-11-09 20:38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던 22살 윤창호 씨가 오늘 오후 2시 30분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윤 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구의 한 건널목에 서 있다가 만취 상태로 운전한 20대 박 모 씨의 차에 치였습니다.
사고 이후 음주운전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일었고, 운전자 처벌을 강화하자는 일명 '윤창호법'이 발의됐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