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자발찌까지 차고 대낮 강도질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2 l 최종수정 2018-11-09 20:36

【 앵커멘트 】
한낮에, 상가와 주택을 연달아 습격한 강도가 붙잡혔습니다.
잡고 보니 이 남성, 전자발찌까지 차고 있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화장품 가게 안에서 흉기를 든 40대 백 모 씨가 50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뒤흔듭니다.

여성이 완강히 저항하자 이번에는 흉기로 옆구리를 내려친 후 이 여성을 내동댕이칩니다.

여성 혼자만 있는 점을 노려 대담하게도 한낮에 강도질을 했습니다.

▶ 스탠딩 : 강진우 / 기자
- "화장품 가게에서 도주한 백 씨는 약 40분 뒤 이곳 주택가에 나타나 또다시 강도 행각을 벌였습니다."

외벽에 설치된 가스관을 타고 3층에 있는 가정집에 침입해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백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인근 도로에서 붙잡혔습니다.

검거 당시, 백 씨는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었습니다.

▶ 인터뷰 : 장호경 / 경남 창원서부경찰서 형사4팀장
- "피의자가 흉기를 들고 있었기 때문에 검거 후 신체 수색 과정에서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성범죄로 전자발찌를 찬 피의자가 활개를 치고 다닌 건데, 주민들은 불안에 떨었습니다.

▶ 인터뷰 : 마을주민
- "저도 어제 일을 하다가 경찰차가 오는 걸 봤는데 아무리 제가 체격이 좋은 청년이지만 정말 무섭고 두렵습니다."

경찰은 백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