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종로 고시원 화재 희생자父 "내가 돈 있었다면 아파트 사줬을텐데"

기사입력 2018-11-10 08:15 l 최종수정 2018-11-17 09:05



"수줍음을 많이 타지만 너무 착실한 애였어요. 거짓말도 할 줄 모르고…. 돈이 많았으면 아파트를 한 채 사주든지 (했을 텐데) 애가 발버둥을 치느라…."

어제(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국일고시원에서 화마에 휩싸여 숨진 희생자 중 한 명인 조모(35) 씨의 부친은 오늘(10일)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삼키느라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습니다.

부친은 오늘 새벽 조씨가 안치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들은 수줍음을 많이 타고, 착실하고 거짓말도 할 줄 모르는 아이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부친은 어제 오후 3시쯤이 돼서야 '애가 전화도 안 받고 출근도 안 했다고 한다'는 처남의 전화를 받고 경찰에 전화를 걸어 사고 소식을 들었습니다.

고인이 세 아들 중에 첫째라는 부친은 "(아들이) 서울 올라온 지는 한 8년 정도 됐다. 처음에는 노가다 일을 하다가 (최근에는) 우체국 비정규직으로 일했다. 그러면서 고시원에서 생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들은 고시원에서 사는 이유에 대해) 생활이 넉넉지 않아서, 가급적 돈 덜 들이면서 있겠다고 (고시원에서) 생활했다"면서 "돈을 모으려고, 참 착실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부친은 '아들이 평소 고시원에 대해 말했느냐'는 질문에 "좁은 방에서 생활하려다 보니 좀 불편하다고 얘기를 했다"면서 "돈이 많다고 하면 어디 아파트를 한 채 사주든지 어디 전세를 한다든지 (해줘야 했는데) 나 먹고살기도 힘들어서…. 우리 아들이 열심히 노력했다, 발버둥을 친 애다"라며 끝내 눈물을 쏟았습니다.

그는 참사 하루 전에도 아들과 통화를 했다면서 "(이렇게 될 줄) 몰랐다. 자식을 가슴 속에 묻는다는 것이…"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이어 그는 "(아들이)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많이 컸다. 부모를 잘못 만난 탓으로 고생하다가 이렇게 갔다"고 비통해했습니

다.

부친은 아들을 마지막으로 본 것은 지난 추석 때라면서 "냉면이랑 물 국수를 먹었다. '네가 아빠를 사줘야지' 했더니 '예, 아빠, 사줄게요'했다.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부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어느 고시원이든지 방화시설이 잘 돼서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