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도심서 4만 5천 명 집회…교통 혼잡 예상

기사입력 2018-11-10 08:40 l 최종수정 2018-11-10 10:26

【 앵커멘트 】
주말인 오늘(10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낮 12시부터 저녁 7시까지 대규모 집회가 이어집니다.
참가자 수만 4만 5천 명에 달하는데요.
교통통제와 도로 행진으로 혼잡이 예상되니, 외출하는 분들은 각별히 주의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홍주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오늘(10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립니다.

민주노총은 낮 12시부터 저녁 7시까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전국 노동자 대회'를 개최합니다.

집회에는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 4만여 명이 참가해 정부와 여당이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에 반대 목소리를 낼 예정입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청계천과 서울시청 등을 향해 대규모 행진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비슷한 시간, 서울역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4천여 명 규모의 보수단체 집회도 열립니다.

이외에도 20여 개의 크고 작은 단체들이 종로와 을지로 등 도심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행진을 이어갑니다.

경찰은 "대규모 행사로 인해 태평로나 세종로 등 일부 구간에서 교통 통제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늘 도심으로 이동하는 시민들에게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thehong@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