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창호 아버지 "안타까운 죽음 이번이 마지막이 되길"

기사입력 2018-11-10 09:33 l 최종수정 2018-11-17 10:05


"창호와 같은 안타까운 죽음이 이번이 마지막이 되길 바라고 국민이 음주운전의 폐해를 준엄하게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어제(9일) 끝내 숨진 윤창호(22) 씨의 아버지 윤기현(53) 씨의 안경에는 눈물 자국이 선명했습니다.

윤씨는 병원에서 받은 사망확인서를 경찰에 건네면서 손수건을 꺼내 연신 눈에서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았습니다.

그는 "가족과 아들 친구 모두가 창호가 기적적으로 소생하기를 바랐는데 너무나 안타깝게 떠나고 말았다"며 "창호는 우리 사회에 '음주운전 근절'이라는 큰 화두를 던지고 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창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제안한 대로 오는 15일 본회의에서 '윤창호 법'이 상정돼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씨는 "음주운전 폐해와 관련해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렸다고 생각한다"며 "창호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의로운 죽음이 되기 위해 국민이 음주운전의 폐해를 준엄하게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도로 위 살인행위'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률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하고 '윤창호 법' 제정을 위해 앞장선 고인의 친구들도 친구의 죽

음을 안타까워했습니다.

윤창호 씨 친구들은 "창호가 워낙 정의롭고 법을 잘 지키던 친구였기에 윤창호 법을 발의할 수 있었다"며 "윤창호법이 통과된다면 앞으로 무고한 희생이 줄어들고 많은 사람이 경각심을 가지게 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유족과 윤창호 씨 친구들은 군 복무 중이던 고인이 현충원에 안장되기를 바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