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폭로전 가능성 열어둔 전원책…김병준 측 "이제는 정치평론가일 뿐"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8-11-10 19:30 l 최종수정 2018-11-10 20:11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경질된 전원책 변호사가 폭로전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측은 문제 될 게 없다며 인사청탁 의혹을 정면 부인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조강특위 위원으로 선임된 지 한 달 만에 전격 경질된 전원책 변호사는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고 폭로전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 인터뷰 : 전원책 / 변호사
- "그동안의 과정에서 아직 알려지지 않은 몇 가지 부분에 대해…지금 고민하고 있습니다."

"김병준 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 인물을 넣어달라고 한 게 갈등의 시작이었다"며 인사청탁 의혹을 꺼내 든 겁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문제가 될 게 없다는 반응입니다.

김 위원장 측은 "인사 추천 과정에서 압력을 넣은 적은 절대로 없다"며 "조강특위 외부 인사는 전 변호사가 100% 추천한 인물"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조강특위 위원도 아닌 분이 정치평론가로 당에 흠집을 내는 것에 대해 신경 쓸 여유조차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당장 당내에선 조강특위 위원 공백으로 당협위원장 선정 시기가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

당을 살리기 위해 외부에서 영입한 김 위원장과 전 변호사가 정면으로 충돌하며 당을 구하러 온 사람들이 오히려 당을 더 상처 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