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뉴스추적] 팀킴 사태 '일파만파'…진실공방으로 흐르나

기사입력 2018-11-10 19:30 l 최종수정 2018-11-10 19:57

【 앵커멘트 】
컬링 불모지였던 우리나라에 컬링 열풍을 일으켰던 주인공들 전 컬링 여자대표팀, 팀킴의 폭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 뉴스초점에서는 팀킴과 관련한 여러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스포츠부 김태일 기자 나와 있습니다.

【 질문1 】
먼저 팀킴이 이렇게 지도부의 전횡을 폭로한 계기가 궁금한데요.


【 기자 】
아직 팀킴의 정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아 단정하긴 어렵지만 아마도 그간 참고 참았던 설움이 폭발하지 않았나 추측됩니다.

그동안은 올림픽이라는 큰 목표가 있기 때문에 여러 불편 부당에 대해 참고 있었지만,

올림픽 이후 선수들 주장처럼 각종 대회에 출전이 막히고 지난 8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춘천시청에 이어 준우승에 그치며 국가대표에도 탈락해 불안감이 왔을 것이고, 이 상태로는 더는 선수생활을 지속할 수 없어 전횡 사실을 알리지 않았나 추측해봅니다.


【 질문2 】
그런데 팀킴의 폭로 이후에 지도자 측의 반박이 나오면서 진실공방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 같아요. 먼저 지도부 측 이야기부터 들어볼까요.


【 기자 】
먼저 팀킴이 지목하는 지도부는 컬링의 대부로 불리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평창올림픽 당시 팀킴의 감독이었던 딸 김민정 감독, 남편인 장반석 현 경북 컬링 감독입니다.

팀킴 선수들의 폭로가 있고 바로 다음 날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감독이 기자들에게 장문의 해명자료와 여러 자료를 보냈는데요.

지금 보시는 화면이 제가 장 감독에게 받은 자료들입니다.

금전과 관련된 부분도 통장을 만든 게 2015년인데 당시 감독인 김경두 전 부회장 명의로 통장을 만들었지만, 경북체육회라고 명시해 개인이 아닌 공금이라는 부분을 확실히 했다는 거고요.

또, 선수들이 단체 대화방을 통해 돈의 쓰임이나 내역 등은 항상 공유해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질문3 】
그런데 '영미''영미'를 외쳤던 바로 그 선수, 김은정 선수를 지도자들이 배제하려고 했다 이런 얘기들도 나오던데, 이에 대한 선수들의 주장은 뭡니까.


【 기자 】
컬링은 세계적으로 각 국가명과 함께 팀 명칭을 함께 씁니다.

그런데 이 팀 명칭이 보통 스킵, 그러니까 주장의 이름을 따서 팀 명칭을 정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팀킴 같은 경우는 김은정 팀, 팀 김은정 뭐 이런 식으로 사용이 될 텐데요.

그런데 선수들에 따르면 김민정 감독을 비롯한 지도부가 김은정 선수가 부각되는 걸 싫어해서 김은정 팀이란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게 했고, 그래서 그냥 5명의 선수가 모두 김씨라 팀킴으로 명명했다는 주장입니다.

김은정 선수는 지난 7월에 결혼을 했거든요.

선수들은 이때부터 팀 훈련에서 김은정 선수를 제외하고 역할도 줄이려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지도부 측은 김은정 선수가 결혼 이후에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고 알려왔고, 당연히 다른 스킵을 찾고 키우려 한 거지 김은정 선수를 배제하려는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 질문4 】
그럼 지금 팀킴 선수들은 어떤 상태인가요?


【 기자 】
제가 팀킴을 관리하는 매니지먼트 관계자와 통화를 해봤는데요.

다섯 명 모두 지금 정신적으로 상당히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합니다.

경북 체육회에도 휴가계 제출하고 모처에서 마음을 추스르고 있다고 합니다.

팀킴은 다음 주에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열어 본인들의 정확한 입장을 전달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 앵커멘트 】
평창 올림픽 컬링 은메달 팀킴.

온 국민에게 기쁨을 주고 영미. 영미로 사랑을 받았는데요.

그런 영미들이 "팀킴 지켜달라"며 울고 있고
청와대에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그 영미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할 차례입니다.

뉴스추적 김태일 기자였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