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진호 '횡령' 추가, 혐의 8개…"회삿돈으로 개인 물건 구입"

기사입력 2018-11-11 06:01 l 최종수정 2018-11-11 10:53

【 앵커멘트 】
폭행과 강요, 음란물 유통 등의 혐의를 받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회삿돈까지 자기 마음대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주말 동안 양 회장 주변인 등에 대한 보강 수사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양진호 회장의 추가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지난 3월, 회삿돈 2억 8천만 원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쓴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회사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이런 횡령 혐의를 밝혀낸 건데, 양 회장은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회장은 폭행과 강요에다 횡령까지 추가되면서 혐의가 모두 8가지로 늘었습니다.

▶ 스탠딩 : 이재호 / 기자
- "주말 동안 경찰은 양 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 없이 주변인 등 보강 수사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불법 음란물 유통과 관련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제 필터링 업체인 뮤레카 임원 한 명을 추가로 입건하고, 불법 음란물 헤비 업로더 115명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입니다.

경찰은 양 회장을 불법 음란물 유통과 삭제 등 모든 과정에 관여한 주범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건을 최초 보도한 셜록의 박상규 기자는 양 회장이 관상가의 말 한마디를 듣고 대통령을 꿈꾸기 시작했다며, 이를 위해 정치권에 줄을 댔다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이준희 VJ
영상편집 : 박찬규
화면제공 : 뉴스타파, 진실탐사그룹 셜록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