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6만 명 규모 집회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18-11-11 08:40 l 최종수정 2018-11-11 10:50

【 앵커멘트 】
정치권이 탄력근로제 확대에 합의한 후 첫 주말인 어제(10일) 민주노총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주최측 추산 6만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은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등을 촉구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 8일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관련법 개정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여야.

노동계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민주당은 현행 3개월인 기준 단위를 최장 6개월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치권의 합의 후 첫 주말인 어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서울 광화문 일대를 가득 채웠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탄력근로제의 기간 확대를 합의한 국회와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김명환 / 민주노총 위원장
- "정부와 국회는 노동자 민중의 요구를 집행해야 할 의무와 책무와는 반대로, 자본의 요구인 탄력근로제를 밀어붙이려 합니다."

정부 여당이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확대할 경우 "주 64시간 장시간 노동이 빈번하게 가능해진다"며 폐지를 요구했습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후퇴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노동공약 실종에 대해서도 꼬집었습니다.

▶ 스탠딩 : 전남주 / 기자
- "집회참가자들은 청와대와 총리 공관을 향해 행진하며 오는 21일 총파업도 예고했습니다."

어제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6만 명의 조합원이 참가한 가운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은 9천여 명의 경력을 배치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김회종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