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가 누군지 아느냐"…시민 폭행한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

기사입력 2018-11-11 08:40 l 최종수정 2018-11-11 10:36

【 앵커멘트 】
청와대 경호처 소속 5급 공무원이 술집에서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연행 과정에서도 이 공무원은 욕설과 함께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란을 피워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추가됐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10일) 새벽 3시 반쯤, 서울 마포구의 한 술집이 일순간 소란스러워졌습니다.

청와대 경호처 소속 5급 공무원인 36살 유 모 씨가 30대 남성 A씨를 폭행한 겁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유 씨가 북한에서 가져온 술을 같이 마시자며 합석을 권유했고, 이후 자리를 떠났더니 갑자기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A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술집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유 씨는 욕설을 퍼부으며,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정작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신원이 확실해 도주 우려가 없어서 이후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측도 유 씨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유 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standard@mbn.co.kr]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