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 산불…11명 사망·30만 명 대피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18-11-11 08:40 l 최종수정 2018-11-11 10:38

【 앵커멘트 】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주에서 대형산불 3건이 동시에 발생했습니다.
사상 최악의 산불로 최소 11명이 숨지고, 30만 명이 대피했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시뻘건 불길이 타오릅니다.

건물은 앙상하게 뼈대만 남았습니다.

- "하늘에 계시는 아버지, 우리를 제발 도와주세요."

불안해하는 아이를 다독이며 차를 타고 뜨거운 불길 속을 빠져나가는 아빠도 있습니다.

- "우리는 불에 타지 않을 거야, 알았지?"
- "응"
- "우리는 불에 가까이 가지 않을 것이고 괜찮을 거야."
- "응"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사상 최악의 산불에 휩싸였습니다.

북동쪽 북부 캘리포니아 뷰트 카운티와 LA 북서쪽 말리부 인근, 벤투라 카운티에서 각각 대형 산불이 발생해 산림과 주택가를 집어삼키는 겁니다.

피해가 가장 큰 곳은 서울 면적의 3분의 2가 불타버린 캘리포니아주 북부 뷰트카운티입니다.

미처 피신하지 못한 주민 5명이 불에 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9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남 캘리포니아에서도 2명의 사망자가 나왔는데, 이 지역에서 산불로 사망자가 보고된 것은 처음입니다.

이런 가운데 35명은 연락이 끊긴 상황.

▶ 인터뷰 : 그레이시 / 언니 잃어버린 아이
- "우리는 언니가 너무 걱정돼. 빨리 돌아와 줘."

지역 방송들은 불길을 피해 대피한 주민만 줄잡아 30만 명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