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아시아 방문 앞둔 펜스 부통령 "전례 없는 대북압박 계속"

기사입력 2018-11-11 08:40 l 최종수정 2018-11-11 10:35

【 앵커멘트 】
미국이 "전례 없는 대북압박을 계속하겠다"는 강경한 뜻을 재차 밝혔습니다.
아시아 방문을 앞둔 펜스 부통령의 발언인데, 북미대화 재개를 앞두고 양측의 신경전이 점점 가열되는 분위기입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순방을 앞두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전례 없는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계속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 이같이 밝히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포함한 압박을 유지할 것"을 주변 국가들에 요구했습니다.

원래 8일로 예정된 북미 고위급 회담이 갑자기 취소돼 북미대화는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

그럼에도, 대북압박 유지 기조를 재확인하는 동시에 국제 공조도 계속 유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즉 'FFVD'를 위해 중국과도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폼페이오 / 미국 국무부 장관
- "미국은 중국과 공정함과 상호 존중에 기반을 둔 건설적이고 결과 지향적인 대화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오늘부터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 나라를 방문해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다시 확인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여전히 제재완화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어 북미대화 재개를 앞두고 양측의 기 싸움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