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T, 호주 퀸즐랜드주에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 추진

기사입력 2018-11-11 09:01


8일 서울시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왼쪽 2번째) 사장,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이석하(가운데) 학장, SCC 앤드류 한...
↑ 8일 서울시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왼쪽 2번째) 사장,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이석하(가운데) 학장, SCC 앤드류 한(오른쪽 2번째) 대표 등 관계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KT]
KT의 스마트 기술이 호주에 진출한다.
KT는 지난 8일 호주 퀸즐랜드주에 '스마트 커뮤니티'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KT와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호주 SCC(Smart Community Consortium Pty. Ltd.)의 3자간 MOU로 체결됐다.
서울시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이석하 학장, SCC 앤드류 한(Andrew Han) 대표를 비롯해 아나스타샤 팔라쉐이(Annastacia Palaszczuk) 호주 퀸즐랜드 주지사와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스마트 커뮤니티(Smart Community)는 스마트 시티와 유사한 개념이다.
지역사회 거주민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하고 지역경제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ICT를 접목한 지역을 의미한다. 에너지, 교통, 환경, 행정,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첨단 기술이 활용된다.
3사는 KT의 스마트 시티, 스마트팜 등 ICT 노하우와 서울대학교의 농업생명분야 연구개발 역량, SCC사의 차세대 생명 신소재 등 개발사업 역량을 토대로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향후 퀸즐랜드주에 스마트팜 구축 및 스마트에너지 솔루션 공급 등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은 "서울대학교 및 SCC와의 협력을 통해 KT가 한국에서 인정 받은 스마트 커뮤니티 서비스를 호주 퀸즐랜드주에 현지화할 계획"이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진출과 더불어 앞으로 퀸즐랜드뿐 아니라 호주 전역으로 확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