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 '코드 블루'에 녹화 중단…센터로 돌아가

기사입력 2018-11-11 09:22 l 최종수정 2018-11-11 09:27

'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 '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이국종 교수가 녹화중 발생한 코드 블루 상황에 녹화를 중단했습니다.

어제(1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에서는 마지막 게스트로 이국종 교수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녹화는 이 교수의 근무지인 아주대학교병원 중증외상센터에서 이뤄졌습니다.

녹화에 참여한 이국종 교수는 녹화중 코드 블루가 발생해 센터로 돌아갔습니다.

잠시 병원으로 내려가 상황을 정리하고 온 이국종 교수는 “환자상태가 초단위로 변하니까 그 다음날 조금 자놓지 않으면 3~4일을 못쉬고 환자를 봐야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국종 교수는 헬기를 탈 때 보상이 아닌 각서를 쓰고 출동한다고 밝혔습니다.

MC 유희열이 “헬기를 통한 응급의료를 하면 돈을 더 받거나, 부상 시 보험 혜택이 있냐”고 묻자 이국종 교수는 “돈과 관계가 없다.

또 오히려 다치거나 사망하더라도 국가를 상대로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고 각서를 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어 이국종 교수는 “처음 외상센터를 설득할 때 지원해주면 잘 될 것이라고 했는데 현재 가시적인 효과는 고사하고 어처구니 없는 죽음들이 계속 뉴스에 보도되는 것이 현실이지 않냐”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